20191121(목) 오늘의 클럽에반스 공연 : 김책 Quartat
 
임인건
피아노가 된 나무
Pastel Music 
2004
임인건
피아노가 된 나무
1. 우리들의 여행
2. 피아노가 된 나무
3. 첫번째 여행
4. 계절의 뒷 모습
5. 바다 앞에서
6. 별 보는 밤
7. 두번째 여행
8. 일출봉의 노을
9. 세번째 여행
10. 아직도 멀었어
11. 잘가
2004년, 한국 재즈의 새로운 발견! 17년간의 음악 여정 끝에 피아니스트 임인건이 드디어 찾은 깊고, 넓고, 아름다운 전율의 재즈 피아니즘, [피아노가 된 나무]!

87년 포크 뮤지션 조동진과의 연주로 음악활동울 시작했지만 88년 재즈클럽 야누스에서 한국 재즈 1세대인 이판근, 김수열, 강대관, 이동기, 박성연 등과의 협연을 통해 재즈 연주자로서의 길을 걷기 시작한 임인건. 89년 피아노 솔로 1집 `비단구두`와 92년의 피아노 솔로 2집 `임인건 피아노 연주집 Vol.2`로 80년대 한국 포크 음악의 서정성이 배인 뉴 에이지적인 음악 세계를 선보였던 그는 99년에는 야타 재즈 밴드의 멤버로 비밥 재즈 앨범 `야타`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리고, 2004년 9월, 자신의 17녀늬 음악 생활을 중간 결산한다고 할 12년만의 솔로 앨범이자 본격적인 재즈 앨범 [피아노가 된 나무]를 발표한다.

"첫곡 `우리들의 여행`의 중반부를 넘어설때 난 정말로 양팔에 소름이 돋았으며 아마도 그 소름은 지금쯤 틀림없이 당신의 팔로 옮겨갔을 것이다. 특히, 당신 역시 임인건이라는 이름이 아직 낯설다면 그 전율의 여운은 당신의 어깨 주변을 아직도 시리게 할것이다. 이미 활동경력 20년이 가까워진 이 피아니스트에게는 정말 미안한 일이지만, 긴 시간 동안 자신을 갈고 닦았던 한 탁월한 연주자를, 그의 진가를 게으른 우리는 지금 비로소 발견하고 있는 것이다."(황덕호-재즈칼럼리스트,KBS 1FM 재즈수첩 진행)

첫 여행의 설레는 발걸음에서부터 `우리들의 여행`, 모든 젊음이 짊어졌던 마음 한 구석의 상처와 연민 `피아노가 된 나무`, 가을의 쓸쓸함 `계절의 쥣모습`, 칠흙같이 어두운 밤하늘로부터 하얀 눈처럼 그의 마음 속으로 내리는 별빛 `별 보는 밤`, 해질녁 제주도의 풍경 `일출봉의 노을`, 분단의 현실과 자신의 한계에 대한 비관적이면서도 비타협적인 음악적 성찰 `아직은 멀었어` 등이 겹겹이 포개어져 있는 [피아노가 된 나무].

임인건이 우리의 땅을 여행하면서 얻은 악상들이 그렇게 이 앨범의 씨줄과 날줄이 된다. 그리고 한올 한올 정성껏 엮어가는 그의 섬세한 손길을 안내하는 것은, 그의 음악 생활 초기부터 자연스럽게 몸에 스며든 80년대 한국 포크 음악의 서정성과 새롭게 개화한 재즈 즉흥 연주자로서의 재능이다.

아주 우연히 10대 후반이 되어서야 피아노란 악기를 알게 되었고, 20대 중반이 되어서야 비로소 재즈에 매료되었던, 그리고 "재즈라는 음악이, 피아노라는 악기가 정말 근본적으로 나의 음악이, 나의 악기가 될 수 있을까? 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늘 한다는, 한 늦깍이 재즈 연주자의 이 세번째 앨범으로, 한국 재즈는, 이제, `우리의 서정성`이 재즈라는 음악에 행복하게 녹아 든 가장 `아름다운` 재즈 앨범 중의 하나를 갖게 되었다.